The rabbit _series

The rabbit: 자식새끼
The rabbit: 자식새끼

160*100*140cm, mixed media, 2012

The rabbit: 자식새끼
The rabbit: 자식새끼

detail

The rabbit: 자식새끼
The rabbit: 자식새끼

detail

The rabbit: 자식새끼
The rabbit: 자식새끼

160*100*140cm, mixed media, 2012

1/3
The rabbit: 자식새끼
160*100*140cm, mixed media, 2012
 

We are all somebody’s children.

 

Parents devote their heart and youth in raising their children. At first, children rely on their parents as they grow up but as children grow older, parents rely on their children.

However, today’s children become a parasite to their parents as they are not able to independently support themselves as they become adults.

 

They stay at home and act like a king. They become a parasite attached to the father’s back or break the heart of his or her mother.

 

This is a monumental work portraying the artist’s criticism toward today’s relationship between parent and child. It represents today’s modern society where children are unable maintain life on their own and reflect the concern regarding correct parent and child relationship.

 

 

누구나 어느 누군가의 자식이다.

 

부모들은 자신의 온 정성과 젊음을 바쳐 자식을 키워낸다. 처음엔 자식이 부모에게 의지하다가 점차 자식이 커갈수록 부모가 자식에게 의지하며 살아갔다.

그러나 요즘의 자식들은 성인이 되어서도 자립하지 못하고 마치 기생충처럼 부모의 등골을 빨아먹는 존재로 전락해버렸다.

 

집 안에서 마치 왕처럼 군림하며 아버지의 등골을 빨아먹고, 어머니의 가슴에 대못을 박기도 한다.

그런 모습을 비판하는 작가본인 조차도 기생충 같은 자식의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현대사회의 분위기와 부모와 자식의 올바른 관계에 대해 고민하고 반성하는 기념비적인 작업이다.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detail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detail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Nosce te ipsum (Rabbit series)

1/4
The rabbit: Nosce te ipsum
mixed media, knitting, 180×60cm, 2015
 

I am not so sure with my perforated image whether I am a rabbit that wants to be a tiger or a tiger who just thinks himself a rabbit.

I decorate myself with money and make up with no assurance of my real reflection.

 

I cover and adorn myself with fancy jewels, foreign cars, and luxury goods.

Who really am I?

Me with no confidence. Perforated me with no self-regard.

 

I want to love myself more. I want to know about myself more.

 

 

구멍 뚫린 나의 모습 속에 나는 호랑이가 되고 싶은 토끼인지, 자기가 토끼밖에 안되는 줄 아는 호랑이인지 모르겠다.

나의 진짜 모습이 무엇인지, 확신이 없어서, 자꾸 돈으로 나를 꾸미고, 치장한다.

 

화려한 보석, 명품, 외제차 등으로 나를 덮고 치장한다. 진정한 나의 모습은 무엇일까?

확신이 없는 나. 자존감이 없어져, 구멍 뚫린 나의 모습.

 

나는 나를 더 사랑하고 싶다. 나 자신을 더 알고 싶다.

 

너를 위한 영정사진
너를 위한 영정사진

79*54cm, charcoal on canvas, 2012

너를 위한 영정사진
너를 위한 영정사진

79*54cm, charcoal on canvas, 2012

1/1
The rabbit: 너를 위한 영정사진
 

We easily say today that we want die. From children to successful adults complain about loneliness and we say without hesitation that we want to die. Life is like a kaleidoscope.  Why do people live in such a sad and lonely life?

Is there a way I can comfort them?  

 

I saw elders taking portrait pictures as I passed through a camera studio. I asked the elderly why are you taking your funeral picture and they replied that it ensures them of good health and long life. They also said they are taking the picture to insure that they do not get sick and to continue on living a happier life as they did previously.  

 

Therefore, I dedicate this portrait to the modern day people who go through life being tired and hurt. I hope that they can receive comfort in their life.

 

 

요즘은 죽고 싶단 말을 너무 쉽게 한다. 아주 어린 아이들부터 성공하고 나이든 사람들까지도 외롭다라는 말을 달고 살며, 죽고 싶단 말을 입버릇처럼 한다. 인생이란 얼마나 변화무쌍한데, 다들 이렇게 슬프고 외롭게 살고 있을까?

내가 그들을 위로할만한 방법이 어디 없을까?

 

어느 날 우연히 길을 지나다 사진관 속 어르신들이 영정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았다. 왜 미리 영정사진을 찍을까 궁금해서 여쭈어 봤더니 영정사진을 찍는다는 의미가 무병장수라고 하셨다. 이미 즐겁게 산 인생 남은 인생도 아프지 말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자는 의미로 찍는다는 말씀을 하셨다.

 

그래서 나는 지치고, 아픈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즐겁고 행복하게 살자는 의미로 영정사진을 바친다. 그들의 삶이 위로 받았으면 한다.